태풍 북상 속…오늘 오후 6시 서울 전역 폭염주의보

폭염이 계속된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한 시민이 산책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고 있지만, 폭염의 기세는 여전하다. 서울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26일 오후 6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최고 체감온도 33도를 웃도는 상태가 이틀 이상 계속되거나 더위로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