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서정동 통장협의회, 코로나19 방역활동 ‘구슬땀’

평택시 서정동 통장협의회는 코로나19 방역활동을 펼쳤다. [평택시 제공]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평택시 서정동 통장협의회가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을 펼쳤다고 27일 밝혔다.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던 코로나19가 최근 다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안전한 생활환경을 위한 방역 활동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실시됐다. 이날 방역활동은 2개조로 나눠 다중이용시설, 버스승강장, 상가 등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특히 많은 사람들의 손이 닿는 상가 손잡이, 보행자 작동 신호등 버튼 등은 더 꼼꼼하게 소독했다.

박찬기 통장협의회장은 “힘든 상황이지만 통장협의회는 서정동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언제든 발벗고 나서겠다”고 했다. 이종성 서정동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안전한 환경을 위해 나서주셔서 감사드린다.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개인위생 수칙도 꼭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