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재택근무로 텅 빈 사무실 공간 활용 놓고 고심

[로이터]

[헤럴드경제] 포드가 재택근무로 텅 빈 본사 사무실 공간을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에 빠졌다. 일단 사무실에게 사무실을 비워달라고 요청하며 본격적인 환경 개선에 나섰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포드는 지난달 미시간주 디어본 본사와 인근에서 일하는 직원 3만명에게 사무실을 비워달라고 요청했다.

이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를 하던 사무직들이 마스크를 쓴 채 사무실로 오랜만에 출근했다.

포드는 이번 조치가 일상적인 원격근무를 반영하기 위한 사무실 개선 작업의 일환이라며, 인력 구조조정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더 많은 인재를 끌어모으고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사무공간 개선 작업에 나선 포드가 코로나19로 원격근무가 생산적이고 실현 가능한 것으로 드러나자 이를 가속화하기로 한 것이라고 저널은 설명했다.

포드는 직원들 다수 또는 대부분이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 원격근무를 한다는 가정하에 사무공간 개선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격근무 또는 재택근무를 일상화하기로 한 것은 포드만이 아니다.

트위터는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무기한 재택근무가 가능하다고 직원들에게 알렸다.

아웃도어용품 전문판매업체인 REI는 올여름 완공 예정인 시애틀 본사 건물을 매물로 내놓았다. 한 공간에 모여 일하기보다는 여러 곳의 작은 사무실에서 원격근무하는 방향으로 선회해서다.

물론 미국 주요 도시의 건물을 사들여 오프라인 사무 인력을 늘리려는 아마존과 같은 반대 사례도 있지만, 원격근무가 점차 확산하는 분위기다.

북미 노동자 3만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70%는 사무실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대부분은 며칠은 사무실에 가고 며칠은 원격근무를 하는 방안을 선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