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촌어항공단, 서귀포시 하예항 어촌뉴딜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마무리…착공 눈앞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한국어촌어항공단 제주지사(지사장 정범수)와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최근 서귀포시 하예항 어촌뉴딜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어촌어항공단 제주지사와 서귀포시는 6차례에 걸친 지역협의체 회의 구성과 2차례에 걸친 현장자문을 통해 내실 있는 기본계획 수립단계를 거쳐 기본 및 실시설계까지 완료했다. 착공은 다음달 본격화한다.

특히, 제주지사와 서귀포시는 하예항 어촌뉴딜사업을 공통사업, 특화사업, S/W사업으로 구분해 총 98억원을 투입한다. 공통사업으로 ▷이안제 신설 ▷어업인 복지회관 조성 ▷방파제 안전시설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특화사업으로 ▷동난드르 테마공원 조성 ▷어촌어항 재생센터 조성 ▷방파제 수변공원 조성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역량강화사업(S/W) 사업과 어항접근도로 정비공사는 선시행중에 있다.

정범수 지사장은 “여러 차례에 걸친 지역협의체 회의, 현장자문을 통해 기본 및 실시설계 단계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며 “향후 하예항이 제주해안 명소마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서귀포시, 마을주민 등 관계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