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폭행 논란’ 정진웅 부장검사 피의자 신분 전환”

한동훈 검사장과 정진웅 부장검사[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서울중앙지검 정진웅 형사1부장의 '한동훈 검사장 폭행' 논란을 감찰 중인 서울고검이 정 부장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26일 보도에 따르면, 정 부장검사는 서울고검의 수차례 소환 통보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찰이 형사사건으로 전환되면 고검 감찰부 검사는 서울중앙지검 직무대리 발령을 받아 체포, 압수 수색 등 강제 수사 수단을 동원할 수 있다.

정 부장검사는 지난달 29일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USIM) 카드를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이 물리적으로 압수 수색을 방해해 나도 다쳤다'면서 압수 수색 직후 자신이 병원에 입원한 사진을 공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