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정밀기계, 中 최대 정밀기계 전시회 ‘NEPCON ASIA’ 참가

한화정밀기계의 중국 NEPCON ASIA 2020 전시관. [한화정밀기계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그룹의 첨단 전자장비 제조사 한화정밀기계가 이달 26일부터 28일까지 중국 심천에서 열린 글로벌 전자부품 및 생산설비 전시회 ‘NEPCON ASIA 2020’에 참가했다고 27일 밝혔다.

NEPCON ASIA 전시회는 글로벌 전자부품 및 생산설비 전시회로 전 세계 80여개 제조사에서 장비를 출품하고 있다. 약 6만여명 관람객이 방문해 중국 내 최대 정밀기계 전시회로 꼽힌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화정밀기계는 공장의 생산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원격 제어할 수 있는 ‘T-PNP 솔루션’과 수삽(손으로 부품을 삽입하는 것) 부품 자동화 설비인 ‘SM485P’ 등을 선보이며 ‘자동화 토탈 솔루션’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한화정밀기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 현지법인 주관 하에 전시회를 운영했다. 직접 관람이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기술자가 설비를 직접 설명한 버츄얼 동영상을 만들어 온라인 사이트에 공개했다.

조영호 한화정밀기계 영업 마케팅실 상무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구매 심리가 위축된 어려운 시장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중국 고객이 요구하는 설비를 적시에 출시하고 현지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며

“또한 다양한 언택트(비대면) 프로모션 방식을 적용해 안전한 전시회 관람이 되도록 준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