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공공배달앱’ 뜬다

공공배달앱 가맹점 사전신청 접수 안내문.

[헤럴드경제(화성)=지현우 기자] 화성시가 오는 10월 ‘공공배달앱’ 도입에 앞서 시범 서비스에 참여할 음식점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시가 경기도와 함께 구축 중인 공공배달앱은 일부 기업의 독과점에 따른 폐해를 방지하고 높은 중개수수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마련됐다. 기존 민간 앱이 요구하는 6~13%의 중개수수료 대신 2%의 낮은 수수료가 책정됐다. 추가 광고료 부담도 없앴다.

공공배달앱 입점은 화성시 관내 배달이 가능한 음식점이면 모두 참여할 수 있다.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등을 준비해 다음달 30일까지 경기도주식회사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일부 기업의 독점으로 과도한 수수료 인상과 비용 전가에 따른 시민들의 피해가 발생해도 마땅한 해결책이 없었던 것이 현실이다. 이번 공공배달앱으로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시장 생태계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공공배달앱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