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개 시·도 7032개교, 등교 중단…하루 만에 192곳↑

제8호 태풍 '바비' 북상에 대비해 인천시교육청이 태풍 '바비'가 인천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7일 강화·옹진군 이외 8개 군·구의 학교 등교 시각을 학교장 판단하에 오전 10시 이후로 조정하도록 했다. 사진은 태풍 '바비' 상황판단회의. [인천시교육청]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수도권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면서, 27일 전국 12개 시·도 7032개 학교에서 등교가 중단됐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전날 보다 192곳 늘어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수도권 유·초·중·고교가 전면 원격 수업에 들어가면서 6840곳의 등교가 중단된 데 이어 이날은 7000곳을 넘으면서 또 다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교육부와 수도권 교육청은 지난 26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서울·경기·인천 지역 학교(고3 제외)의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전면 원격수업을 시행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741곳, 경기 3368곳, 인천 643곳 등 수도권에서만 5752곳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또 지방에서는 광주 584곳, 충북 296곳, 강원 208곳, 전남 133곳, 충남 52곳, 대전4곳, 세종·대구·경북 각각 1곳에서 등교수업이 중단됐다.

한편, 지난 5월 순차등교가 시작된 뒤 전날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누적 337명으로 전날 보다 17명 늘었다. 확진 교직원은 누적 89명으로 8명 증가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