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만 자료제출…P2P업체 80% 퇴출되나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체(P2P) 가운데 금융감독원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업체는 제출대상 240여 곳 가운데 채 20%도 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에 반도 미치지 않는 업체들만 ‘제도권’에 들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감사보고서 제출을 했더라도 서류 검토 과정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을 개연성도 열려있다. 금융당국은 이르면 다음주 중 감사보고서 제출 현황 등을 집계·분석해 발표할 예정이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6일 자정까지 P2P 업체들 가운데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곳은 당초 알려진 20여곳에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마감을 앞두고 몇몇 업체들이 제출을 이행했다. 금감원이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라고 통지한 P2P업체는 모두 241곳이다.

일부 업체들은 ‘마감시한을 연장해달라’, ‘제출하지 않으면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들을 쏟아냈으며, 일부 업체들은 아예 ‘영업을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곳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해 마감을 다소 늦춰준 업체도 있다”면서 “접수된 서류를다 보는 시간도 필요하기 때문에 내주 께 일괄적으로 접수현황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여러 정황을 고려했을 때 추가시한에 제출할 업체를 고려하더라도, 전체의 20%를 넘지는 못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금융당국은 감사보고서 제출은 했지만 확인결과 문제가 있는 업체와, 보고서 자체를 제출치 않은 업체에 대한 대응 방향을 고민 중이다. 앞서 금감원은 기준 미달 업체는 대부업으로 전환하거나 폐업 조치하는 방침을 시사했다. 금감원은 금융위와 협의해 이르면 다음주 중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P2P업체 현황 및 미·제출 양태, 현장검사 실시 상황 등을 종합해 중간 점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감사보고서 제출 업체 명을 공개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중이다. 투자자 유의 사항 등도 발표 내용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