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최애’영상만 콕콕”…KT, 시즌 ‘맞춤형’ 앱 개편

KT가 자사 OTT서비스 ‘시즌’ 고객 이용 행태 분석을 바탕으로 시즌(Seezn) 어플리케이션 개편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KT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Seezn)'의 애플리케이션 개편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KT는 이용자가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출연 장면만 골라 시청할 수 있는 ‘아티스트 플레이’ 기능을 추가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딥 러닝 얼굴 인식 기술을 활용, 국내외 아티스트 4000여 명의 얼굴을 학습·검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주요 출연진 뿐 아니라 카메오로 깜짝 등장하는 경우, 잘 알려지지 않은 조연 출연 장면까지 모두 골라낸다.

이용자가 다시 보고 싶은 구간을 직접 선택해 간직할 수 있는 ‘마이 클립’ 기능도 제공한다. 시청하는 콘텐츠의 탐색 장면을 썸네일(미리보기 이미지)로 나타내 손쉽게 이동할 수 있는 ‘구간 미리보기’ 기능은 5초 단위로 개편됐다.

아울러 실시간 채팅 등 양방향 소통 콘텐츠도 확대한다. 시즌 오리지널 콘텐츠에만 제공하던 해당 기능을 뉴스,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등 실시간 채널까지 확대했다.

이번 개편은 ‘시즌’ 고객 이용 행태를 분석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진행됐다.

KT는 고객 조사 결과 2030세대 이용자가 전체 이용자의 63%를 차지하고, VOD 시청과 유료 구매 이용자 중 여성 이용자 비중이 각각 54%, 57%라고 밝혔다. KT가 직접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 이용자 수가 전년 대비 68% 증가했다. 시청 횟수와 이용 시간도 각각 115%, 174% 성장했다.

김훈배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은 “시즌은 오리지널 콘텐츠와 차별화된 시청 환경으로 트렌드에 민감한 MZ세대로부터 호응을 얻어왔다”며 “이용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혁신적인 시청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콘텐츠를 선보여 토종OTT의 경쟁력 강화에 앞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시즌앱 개편을 맞아 다음 달 6일까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이벤트를 진행한다. 네이버, 페이스북 등 아이디로 로그인한 후 이벤트에 응모하는 모든 이용자에게 콘텐츠 구매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코코와 경품을 지급한다.

[KT 제공]

park.jiye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