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M] 국제 금값 반등…유가는 혼조세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국제 금값이 26일(현지시간)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9.40달러) 오른 1952.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들의 관심은 이튿날부터 진행되는 각국 중앙은행장 연례 심포지엄인 잭슨홀 회의에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에 쏠린 분위기다.

파월 의장은 이번 회의에서 물가상승률이 2% 목표를 넘어서는 것을 허용해야 한다는 새 접근법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 경우 안전자산인 금의 가격이 더 오를 가능성이 높다.

국제 유가는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09%(0.04달러) 오른 43.3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40분 현재 배럴당 0.6%(0.29달러) 떨어진 45.5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