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위스콘신 시위에 주방위군 투입

[EPA]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 위스콘신에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어린 세 아들이 보는 가운데 경찰의 과잉총격을 당한 사건 이후 시위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방위군 투입 방침을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오늘 나는 법과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연방 법 집행관들과 주 방위군을 위스콘신 커노샤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의 팀은 방금 에버스 주지사와 통화를 마쳤다”면서 토니 에버스 위스콘신 주지사가 연방 지원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미국 거리에서 약탈과 폭력, 그리고 무법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시위가 격화된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대해서도 “이같이 똑같이 해야한다”고 말했다.

다만 위스콘신주에 어느정도 규모의 주방위군이 추가 배치될 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표는 공화당이 27일 트럼프 대통령을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하기 위해 준비하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시위 강경 대응을 통한 지지층 결집을 노린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극좌파에 의해 좌지우지되고 있다는 프레임을 덧씌워 민주당이 집권하면 무법천지가 될 것이라는 식으로 공세를 펴 왔다.

민주당 소속인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위스콘신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로, 현재 커노샤에서는 주방위군 250명이 투입돼 있다. 백악관은 전날 에버스 주지사가 500명에 달하는 추가 주방위군 투입을 거부하고 250명 수준에서 요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포틀랜드에 대해서도 주방위군 투입을 주장한 바 있다. 예비군 조직인 주 방위군은 주와 연방 정부의 이중 통제를 받지만, 대통령은 주지사의 동의 없이도 병력을 동원할 수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