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출향인사 모임 ‘강산해’, 철원군 수재민에 1500만원 상당 생활용품 전달

[헤럴드경제(춘천)=박준환 기자]강원도 출향인사들 모임인 ‘강산해’(회장 안귀만)가 철원군(군수 이현종) 수재민들을 위해 15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지난 26일 郡에 전달했다.

‘강산해’는 이달 초 내린 집중호우로 고통받는 철원지역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200여명의 회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으로 이불과 생수, 비누, 세제 등 생활용품을 구입해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허인구 G1강원민방 사장, 박영화 변호사, 김덕만 전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장태수 강원도민중앙회 사무총장 등 역대 회장단이 함께했다.

한편 2000년 강원도의 산과 바다를 사랑하는 출향인사들이 창립한 ‘강산해’는 매년 고향사랑 사업의 일환으로 도내 시·군을 연차적으로 방문, 고향돕기 행사를 지속적으로 펼쳐 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1800만원의 성금을 전달하고 560톤의 감자팔아주기 행사 등을 진행하는 등 강원도 사랑에 앞장서 오고 있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