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영평가서 청소년진흥원 2년 연속 1위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산하 23개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서 청소년진흥원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해 1위를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2019년 실적에 대한 경영평가 결과 청소년진흥원과 행복재단, 테크노파크 3개 기관이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A등급에는 청소년수련원 등 7개 기관이, B 등급에는 교통문화연수원 등 13개 기관이 각각 포함됐다.

행복재단은 경영성과와 정책준수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으면서 지난해 13위에서 올해는 2위로 크게 상승했다.

또 테크노파크는 경영시스템, 경영성과, 사회적 가치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 5위에서 3위로 평가됐다.

이번 경영평가는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위탁해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대학교수, 공인회계사, 전문기관연구원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경영평가단이 진행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경영실적 평가를 토대로 도내 산하기관에 대한 경영 효율화를 유도해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