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의사 파업, 집중수사해 법적책임 묻겠다”

‘2차 전국의사총파업’ 첫날이었던 지난 26일 오후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의료진이 벗어 놓은 가운 앞으로 병원을 방문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경찰청이 의사단체의 집단 휴진과 관련 수사를 통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28일 밝혔다.

송민헌 경찰청 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부처(보건복지부·법무부)와 합동 브리핑에서 “‘의사단체 집단휴진’ 관련, 집단행위 주도 등 중대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각 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등에서 집중 수사해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6일 수도권 전공의와 전임의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린데 이어 이날 업무명령 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수도권의 전공의 10명에 대해서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 차장은 “경찰청은,보건당국으로부터 관련 고발장이 접수되면,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여, 국민의 안전과 우리 사회의 신뢰를 지켜 나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