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경기도 주민자치대회’ 2년 연속 대상 쾌거

고양시

[헤럴드경제(고양)=박준환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제12회 경기도 주민자치대회’에서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고, 부상으로 사업비 2000만원을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경기도 주민자치대회’는 31개 시군의 주민자치 우수 정책사례를 공유·확산시키기 위해 매해 개최하며 주민자치 지원정책, 주민자치 운영 활성화, 주민자치사업 성과도 등 3개 분야를 평가한다.

고양시는 민선7기 시정목표인 사람중심도시 구현을 위한 3대 원칙으로 주민참여제도의 실질화, 지원정책 내실화, 비전가치 공유 등을 선정하고 주민자치 지원정책을 추진했다.

시민참여 확대를 위한 각종 조례를 정비하는 등 법적근거를 마련해 주민참여위원회, 주민참여예산제, 시민감사관, 온라인 참여제도를 활성화했으며, 지원정책 내실화를 위해 자치공동체 지원센터 역할을 정립하고 자치공동체 지원센터의 자율성과 현장성을 강화했다. 또한, 비전가치 공유를 위해 워크숍, 토론회, 벤치마킹 등 참여주체 간 교류의 장을 활성화했다.

고양시 주민자치 운영 활성화를 위한 추진 사업으로는 주민자치 활성화 교육, 마을꿈드리미 활용, 주민자치 역량강화를 위한 지원 등이 있으며, 동 주민자치센터 평가를 통한 우수 사례 공유 및 선의의 경쟁 유도, 동 마을소식지 지원 사업을 통한 자치활동홍보 등 주민자치 운영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다.

고양시 주민자치사업 우수 사례로는 고양동, 식사동, 대화동의 주민자치 사업이 있다.

고양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차 없는 거리를 만들어 도로 일부를 통제하고 농·특산물 축제를 진행해 ‘함께 가는 고양동, 웃으며 갑시다’는 주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다.

식사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식사동 풍물패 및 찾아가는 돗자리 문화공연을 개최해 마을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을 위한 재능기부와 봉사 활동으로 주민자치 선순환을 유도했다.

대화동 주민자치회는 알뜰살뜰 바꿔 쓰는 대화동 장터 ‘알바대장’을 운영해 정기적으로 주민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 주민 참여도를 높이고 주민자치 활성화에 기여했다.

市 관계자는 “우리시에 맞게 주민자치를 발전시키고 교육을 통한 자치역량 강화로 다양한 분야에서 더 많은 성과를 이루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경기도 주관으로 매해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으로 우수사례 발표는 취소되고 서면심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