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집회 전 ‘의심증상 신도 검사 방해’ 목사 수사 착수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일부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들의 이동으로 세종대로가 일부 통제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신도에게 진단 검사를 미루게 한 A목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A목사는 광복절 집회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함께 집회를 준비하던 70대 신도가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는 데도 진단 검사를 집회 이후인 사흘 뒤로 미루도록 요구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를 받는다. 해당 신도는 결국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울시는 A목사를 고발했고, 경찰은 A목사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범행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A목사가 집회 참석률이 저조할 것을 우려해 진단 검사를 방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랑제일교회 측의 조직적인 지시 여부 등을 살피고 있다.

경찰은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인 A목사를 격리 기간이 끝나는 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