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단원, 코로나19 확진 학생 접촉…개인레슨 의혹

[국립국악원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음악계가 코로나19 비상에 걸렸다. 서울시립교향악단에 이어 국립국악원 단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생과 접촉, 검사 대상 통보를 받았다. 이에 개인레슨 의혹이 불거지며 국립예술단체 단원들의 영리 목적 활동이 도마에 올랐다. 국립국악원 등 국공립 예술단체 단원은 소속 단체 활동 외에 영리 목적의 업무에 종사할 수 없기 때문이다.

27일 국립국악원에 따르면 해당 단원은 지난 16일 오후 6시 양재동 개인 연습실에서 국립국악고등학교 학생과 만났다. 같은 날 오후 10시 이 학생이 어머니가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알려와 이후 자가 격리 중이었다. 학생은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단원도 검사를 받아 이튿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국립국악원은 “해당 단원의 자가 격리가 끝나는 대로 대면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관련 규정에 따라 징계 등의 조처를 할 예정”이라며 “엄중한 시기에 단원의 복무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는 데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서울시립교향악단 단원이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인 서울예고 학생을 개인레슨하다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