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기업인 초청한 이인영…“역할 있다면 다 던질 생각”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금강산기업인들과 만나 면담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금강산기업협회 임원단을 초청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개별관광 형태를 비롯해 최대한 빨리 금강산 사업이 재개되도록 노력하려고 있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노력을 재확인했다.

이 장관은 28일 오전 전경수 금강산기업협회장과 최요식 금강산투지기업협회장 등 주요 임원단을 초청해 면담을 가졌다. “마냥 반갑게 맞이해드릴 수만은 없어서 죄송하다”고 운을 뗀 이 장관은 “민족공동의 첫 번째 사업이 뜻하지 않게 오랫동안 중단되고 있어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후보자 때부터 금강산 관광 재개 필요성을 강조해온 이 장관은 “금강산 관광 사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기회를 적극적으로 열어보려 한다. 우리의 의지는 분명한데 남북간 대화가 복원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하루라도 빠르게 금강산 사업 재개를 열망 해오셨을 텐데 늦어지는 것에 대해 안타가운 심정 전해드릴 수밖에 없어서 저도 마음이 속상하다”며 “애로사항을 전해주면 통일부가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함께 나눠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전 회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남북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도 힘든 시기에 취임하셔서 많이 힘드실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장관께서 좀 더 대범하게 일을 벌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 회장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빠른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답했다.

이에 이 장관은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겨레가 함께 평화로 가는 큰 걸음을 뗄 수 있는 길이 있고 그 과정에 제 역할이 있다면 다 던질 생각”이라며 “금강산과 개성공단, 철도연결은 남북 정상을 통해 겨레의 마음을 확인했던 사안이기 때문에 망설임이나 주저함 없이 국민들의 지혜를 모으고 마음을 다시 모으고 의지를 모아서 추진해 나갈 생각”이라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