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檢, ‘우리 달님’ 칭송하면 승진…공부 말고 격투기 익혀야”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28일 법무부가 단행한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놓고 "검사가 되고, 또 승진하고 싶다면 '달님, 우리 달님' 칭송하는 세치 혀만 잘 놀리면 된다"고 비판했다.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서 한동훈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정진웅 부장검사의 승진을 두고 한 말로 읽혀진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한 후 "쓸데 없이 법 공부를 하지 말고 격투기 기술을 먼저 익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 판 싸우고 나면 입원해서 푹 쉬게 하는 것은 물론, 인증 사진도 보너스로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임금님께서 대국민 쇼로 내린 교지(敎旨)의 깊은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곧이곧대로 법치니, 원칙이니 뭐니 운운하는 검찰총장을 철저히 무시하고 또 높은 분의 사랑스런 아들을 지켜내면 금방 승진한다"며 "요즘 세상에 출세하고 싶으면 고리타분하게 법치주의를 말하는 이 곁에 절대 가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백로가 노는 곳에 까마귀는 가면 안 된다고 한다"며 "이날부로 이 땅에 정의는 완전히 죽었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