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앤장 소속 변호사 코로나19 확진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앤장 소속 A 변호사가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 변호사는 지난 21일 오후부터 재택근무를 해 오다가 26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택근무 중 확진된 만큼 접촉자가 많지는 않으나, 김앤장 측은 A 변호사가 근무하던 서울 종로구 노스게이트빌딩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귀가 조치했다. 또 건물에 대해서는 방역 작업을 진행했다.

A 변호사는 법원과 검찰 등을 출입하는 업무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앤장 측은 방역 당국과 협조해 필요한 추가 조치를 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