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카이스트서 명예박사학위 받는다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김영훈(사진) 대성그룹 회장이 28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명예 과학기술학 박사학위를 받는다.

김 회장은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100년 역사의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 위원 등으로 활동해 국가의 위상을 높였다.

또 지난 20여 년간 기업 경영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도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박사학위를 받게 됐다.

김 회장은 2005년 WEC 아시아태평양지역 부회장에 선임된 것을 시작으로 공동회장을 거쳐 2016~2019년 한국인 최초 WEC 회장으로 선출돼 활동했다.

이 기간 중 2013 대구세계에너지총회 유치를 이끌어냈고 대구 총회를 사상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개최하는데도 핵심적 역할을 수행했다.

현재 미세먼지 감축 등을 목적으로 하는 국가기후환경회의 산업계 위원으로도 활동 중인 김 회장은 그간 활동 공로로 동탑산업훈장(2005), 체육훈장 맹호장(2012), 몽골 정부의 북극성 훈장(2008) 등 국내외 훈장과 서상돈상(2014) 등을 받은 바 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