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태풍 피해지역 시찰…“피해 적어 천만다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태풍 ‘바비’가 강타한 황해남도를 찾아 피해 지역을 점검하고 피해 상황을 보고 받았다. [조선중앙통신]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태풍 ‘바비’가 강타한 황해남도를 찾아 피해가 예상보다 적었다며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황해남도 태풍 피해 지역을 둘러보고 구체적인 피해 상황을 보고 받으면서 “태풍 8호에 의한 피해 규모가 예상하였던 것보다 적다”며 “걱정이 태산 같았는데 이만한 것도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통신은 정확한 시찰 날짜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바비’가 27일 새벽 황해도에 상륙했다는 점에서 전날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

그는 “모든 당조직들과 일군들이 올바른 위기대응 의식을 가지고 태풍에 의한 피해를 철저히 막을데 대한 당중앙의 지시를 접수한 즉시 예견성있는 안전대책들을 취함으로써 인명피해를 줄이고 각 부문별 피해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자연재해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적인 위기관리체계가 바로서 가고 위기대처 능력이 현저히 개선되어 가고 있는데 대하여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당중앙위원회 각 부서를 향해선 농경지와 농작물 피해복구에 가용인력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모든 힘을 집중하여 태풍피해를 빨리 가시기 위한 사업을 잘하여야 한다”며 “특히 농업부문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힘을 넣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농업과학연구기관들과의 련계밑에 농작물피해상태를 정확히 진단하고 생육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 수확 고감소를 최소한 줄이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민들이 어렵고 힘들 때 그들속에 깊이 들어가 고락을 같이하면서 힘과 용기를 주고 성심성의로 도와주는 것이 우리 당이 응당 해야 할 최우선 과업 중 하나”라며 “기쁠 때도 힘들 때도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있는 당중앙위원회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모두가 승리의 신심 드높이 피해복구 사업을 하루빨리 결속하기 위한 전격적인 투쟁을 벌려 당 창건 75돌을 자랑찬 노력적 성과를 안고 가장 의의 깊고 성대히 맞이하자”고 호소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