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실내 결혼식장 50인 미만 참석 가능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여성가족부의 지침을 준용해 ‘결혼식장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대구시 세부기준’을 적용해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참석 인원은 실내의 경우 50인 미만, 실외는 100인 미만으로 제한한다.

이는 신랑 신부를 포함한 관련 하객들의 총인원이며 결혼식장 진행요원은 제외된다.

또 완전히 분리된 공간 내에 50인 미만의 인원이 머물러야 하며 다른 공간에 머무르는 인원과의 접촉이 없어야 한다.

여기에 신부 대기실을 포함해 단체 기념사진 촬영 시는 사람들 모두가 1m 이상 거리 두기를 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다만 신랑·신부와 양가 부모 기념 사진 촬영 시 등은 마스크를 잠시 벗는 것을 예외적으로 인정한다.

이와 함께 신랑·신부 측이 하객에게 원칙적으로 식사 대신 답례품을 제공하고 불가피하게 음식을 제공하는 경우는 뷔페 형태가 아닌 단품으로만 제공할 수 있다.

결혼예식업체는 고객에게 2단계 거리 두기에 따른 변경사항을 사전에 안내해야 하며 예식홀 및 식당에서 방역수칙 준수 안내 방송을 해야 한다.

시는 결혼식 현장에서의 혼란과 민원 최소화를 위해 이번 주말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 두기 기준 준수 여부 등을 현장 점검에 나선다.

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어 시민 모두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나서야 할 때”라며 “하객과 예식업체의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