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공기관, 지역 밀착 혁신사업 본격 추진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대구에 본사를 둔 공공기관들이 지역밀착형 혁신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

대구 공공기관 협의체(달구벌 커먼그라운드) 소속 13개 공공기관은 27일 기관별 혁신계획 공유와 지역 밀착형 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혁신워크숍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신용보증기금, 한국가스공사, 대구환경공단, 대구시설공단, 대구도시철도공단, 대구도시공사,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장학재단,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감정원, 한국사학진흥재단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국민이 체감하는 변화와 혁신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기관별 혁신계획을 공유하고 지역 밀착형 혁신사업 발굴 및 협업으로 시민에게 공공기관으로서 보다 나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마련됐다.

혁신워크숍을 통해 통학로 안전 제고를 위한 옐로카펫 설치 및 안전용품 배부 사업, 출향 청년의 귀향 지원을 위한 청년귀환 프로젝트, 대구 소재 사회적경제기업 유동성 지원을 위한 소셜크라우드 펀딩 등 4개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또 혁신계획의 공유를 통해 성과 및 파급효과가 우수한 사업은 상호 벤치마킹을 통해 사업의 양적·질적 수준을 향상시켜 국민이 체감하는 혁신의 성과를 극대화 해나가기로 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