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제14회 달서 하프마라톤 대회 ‘비대면’으로 개최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 달서 하프마라톤 대회가 올해는 비대면 대회로 열린다.

27일 대구 달서구에 따르면 해마다 9월 열리던 마라톤 대회를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회 방식을 변경, 다음달 27일부터 10월 17일까지 ‘제14회 언택트(비대면) 달서 하프마라톤 대회’로 연다

언택트 마라톤 대회는 대회 기간 중 참가자가 각자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정해진 거리(하프, 10㎞, 5㎞)를 달리는 방식이다.

참가자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달린 거리를 측정하고 그 기록을 인증하면 참가가 완료된다.

이번 대회 참가자 접수는 다음달 11일까지며 선착순 1222명만 가능하다.

참가 비용은 1만원이고 참가자를 대상으로 각종 경품과 기념품을 제공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새롭게 시도되는 스포츠대회를 통해 침체된 생활체육이 활성화되고 국민 모두가 일상생활에 건강과 활력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