롭스의 실험…‘건기식 특화 매장’ 성공할까.

롭스 화정점이 건강기능식품 특화 매장으로 새단장한다. [사진제공=롭스]

롯데쇼핑의 H&B(헬스앤뷰티) 매장인 롭스가 새로운 실험에 도전한다. 일부 매장을 건강기능식품 특화 매장으로 새단장해 고객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건기식 시장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진 상황에서H&B의 주요 고객인 MZ세대(밀레니엄·Z세대)들도 자신의 건강을 챙기는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조치다.

28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롭스는 경기도 고양시 소재 화정점을 건강기능식 특화 매장으로 탈바꿈시키기로 했다. 이를 위해 건기식 진열 공간을 기존보다 6배 가량 늘렸으며, 기존 인기 상품은 물론 GC 녹십자, 바이탈뷰티 등 신규 브랜드 제품도 선보인다.

이와 함께 매장에는 건강기능식품 관련 교육을 이수한 직원을 항시 배치해 고객에게 필요한 제품을 적절하게 추천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형태와 일일 권장량 등 세부 정보를 알 수 있는 홍보물도 비치해 구매 편의성을 높였다.

롭스가 화정점을 건강기능식 특화 매장으로 바꾼 것은 코로나19 예방과 면역력 강화를 위해 스스로 건강을 챙기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며 ‘셀프 메디케이션’이 트렌드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6개월간 롭스 비타민 상품 매출이 97% 신장했다. 롭스 온라인몰의 건강기능식품 전체 매출도 35% 증가했다.

특히 최근 6개월간 주거 상권에 위치한 롭스 매장 24곳의 건강기능식품 매출 중 50~60대 매출이 100% 가까이 늘었다. 화정점이 첫 건기식 특화 매장으로 선택된 것도 주거 상권에 위치한 특성 때문이다. 또 화정점은 5060세대 비중이 다른 점포보다 5%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회진 롭스 상품부문장은 “롭스 화정점을 통해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헬스앤뷰티 전문 매장으로 입지를 한층 더 키울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롭스만의 차별화된 매장을 선보이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재석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