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혜택을 온라인에서도…‘롯데 온택트 패션위크’ 진행

롯데백화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업계를 지원하고자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 매장의 혜택을 주는 특별한 패션위크를 준비했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이날부터 내달 1일까지 5일간 이같은 내용의 ‘롯데 온택트(ON-Tact) 패션 위크’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은 우선 오프라인 매장을 활성화할 수 있는 ‘언택트 초대회’를 전개한다. 고객이 매장에 상품을 문의하면 별도의 구매 링크를 전송해 집에서 매장 상품을 받을 수 있도록 한 행사다. 이렇게 상품을 구매하면 오프라인에서만 진행되는 브랜드 할인 및 행사 혜택을 집에서도 누릴 수 있다.

롯데 온택트 패션위크 배너 [사진제공=롯데쇼핑]

이 행사에는 오브제, 더아이잗컬렉션, 온앤온, 보브, 톰보이 등 50여개 패션 브랜드가 참여해 10~20% 스페셜 데이를 진행한다. 또 최대 50% 할인한 특가 상품도 판매된다. JJ지고트 블라우스와 리스트 스커트 등 가을·겨울(F/W) 시즌 신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또 롯데온(ON)과 네이버 라이브 방송으로 인기 브랜드 신상품을 소개하는 ‘릴레이100라이브’ 초대회도 진행된다. 대현, 린컴퍼니, 동광 등이 참여해 롯데온 전용 특가 상품을 최대 60%까지 할인 판매한다.

이밖에 내달 6일까지 ‘메이크오버 인 어텀(Makeover in Autumn)’ 행사의 일환으로 여성·남성 패션 가을 신상품을 20만원 이상 구매시 2만원 즉시 할인쿠폰을 증정하고 캐릭터, 컨템포러리, 영캐주얼 등 여성패션 6대 상품군을 일정금액 이상 구매하면 5%의 엘포인트(L.POINT)를 적립해준다.

이재옥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코로나19로 패션 브랜드들의 박람회, 패션쇼가 연이어 취소되면서 패션 브랜드에서 준비한 신상품들을 선보일 기회가 적다”며 “패션 업계의 신상품 판매를 돕고, 고객들에게는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