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지도부 ‘음성’…31일 상임위 재가동, 9월 정기국회 일단 ‘예정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국회 폐쇄 조치가 내려진 26일 밤 국회 본관 출입문이 쇠사슬로 봉쇄돼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초유의 ‘입법부 공백’은 멈췄다. 국회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29일까지 본관·의원회관·소통관 등의 폐쇄를 연장하고 추가 확진자가 없을 경우 31일부터 상임위를 재가동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28일 국회 재난대책본부에 따르면 국회는 9월 1일로 예정된 정기국회의 정상적인 진행을 위해 29일까지 본청 등 주요시설을 폐쇄했다. 멈췄던 상임위원회의 경우 31일부터 재가동 될 것으로 관측된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경우 이날 예정됐던 결산 부별심사를 오는 31일로 연기한 상태다. 연기됐던 정무위원회, 교육위원회, 국방위원회 등 9개 상임위 결산 심사 일정 역시 31일 재개된다.

대정부 질문, 새해 예산, 국정감사, 각종 법안 심사 및 처리가 이뤄질 정기국회는 예정대로 9월부터 본격 가동된다. 하지만 정기국회 중 국정감사는 기존 10월 5일~24일 일정에서 10월 7일~ 26일로 조금 미뤄졌다.

정치권은 정기국회 일정을 예정대로 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원격 영상회의, 원격 표결에 대비해 국회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문제제기하고 있다”며 “기술적인 부분은 완성되어 있고 진행하는 부처도 있기 때문에 여야가 합의 한다면 가능하다”고 밝혔다. 국회 재난대책본부는 오는 9월 초 활용을 목표로 화상시스템 구축을 위한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