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옛 방화차고지, 청년·신혼주택 탈바꿈

최종 당선작 조감도. [서울시 제공]

30년 넘게 차고지로 쓰이다 장기간 공터로 방치돼 온 강서구 옛 방화차고지 부지가 2023년에 청년·신혼부부 주택과 생활SOC가 어우러진 ‘동네 친화적인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옛 방화차고지 부지(방화동 168-50 일대) 복합개발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설계공모 당선작을 28일 공개했다.

면적 2864㎡의 이 곳 부지에는 지하2층~지상11층, 총 112가구 규모의 청년·신혼부부 주택이 들어선다. 특히 건물 저층부에 열린 도서관, 우리동네 키움센터, 경로당, 주민운동시설 같은 생활편의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 2018년 말 발표한 주택 8만호 추가 공급계획과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하나다. 저이용되고 있는 공공부지에 주거·여가가 어우러진 시설을 복합개발하는 공공주택 혁신모델이다.

옛 방화차고지 부지는 1977년부터 민간 공항버스 주차장, 관광버스 차고지 등으로 활용되다가 2012년부터 별 쓰임 없이 비워져 있었다. 도보 10분~20분 거리에 2개 지하철역이, 30분 거리에 서울식물원이 있어 접근성도 좋다.

SH공사가 5월에 설계 공모하고, 최근 작품심사위원회 심사에서 당선된 작품은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 김용미)가 제출한 안이다.

당선작은 저층주거지와 고층주거지, 공원에 둘러싸인 부지 여건을 최대한 살린 ‘중간 스케일의 주거단지’를 제안했다.

서울시와 SH공사는 당선작을 놓고 강서구청 및 지역주민들과의 협의 과정을 거쳐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시설을 추가로 반영할 계획이다. 구체화된 설계안을 마련해 내년 말 착공, 2023년 말 준공한다는 목표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사업이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며 지역 커뮤니티를 강화하는 주거복지모델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