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옛 방화차고지, 2023년 청년·신혼주택으로 탈바꿈

최종 당선작 조감도.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30년 넘게 차고지로 쓰이다 장기간 공터로 방치돼 온 강서구 옛 방화차고지 부지가 2023년에 청년신혼부부 주택과 생활SOC가 어우러진 ‘동네 친화적인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옛 방화차고지 부지(방화동 168-50 일대) 복합개발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설계공모 당선작을 28일 공개했다.

면적 2864㎡의 이 곳 부지에는 지하2층~지상11층, 총 112가구 규모의 청년·신혼부부 주택이 들어선다. 특히 건물 저층부에 열린 도서관, 우리동네 키움센터, 경로당, 주민운동시설 같은 생활편의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 2018년 말 발표한 주택 8만호 추가 공급계획과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하나다. 저이용되고 있는 공공부지에 주거여가가 어우러진 시설을 복합개발하는 공공주택 혁신모델이다.

옛 방화차고지 부지는 1977년부터 민간 공항버스 주차장, 관광버스 차고지 등으로 활용되다가 2012년부터 별 쓰임 없이 비워져 있었다.부지 바로 옆에 도레미 어린이공원이 있고, 아파트 단지와 저층 주거지 사이에 위치해 있다. 도보 10분~20분 거리에 2개 지하철역이, 30분 거리에 서울식물원이 있어 접근성도 좋다.

SH공사가 5월에 설계 공모하고, 최근 작품심사위원회 심사에서 당선된 작품은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 김용미)가 제출한 안이다. 당선작은 저층주거지와 고층주거지, 공원에 둘러싸인 부지 여건을 최대한 살린 ‘중간 스케일의 주거단지’를 제안했다.

인접한 공원에서 바로 이어지는 중간마당을 조성하고 그 주변으로 건물 저층부에 지역주민시설을 배치해 소통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했다. 건물 높이는 공원 쪽으로 갈수록 낮아지도록 계획해 경관훼손을 최소화했다.

건물은 중간마당을 품은 3개 동으로 배치해 열린 스카이라인을 만들고 바람길을 확보한다. 주거 동에는 중간 중간에 공유테라스, 옥상텃밭 같은 공유공간을 조성해 입주민 커뮤니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당선작을 놓고 강서구청 및 지역주민들과의 협의 과정을 거쳐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시설을 추가로 반영할 계획이다. 구체화된 설계안을 마련해 내년 말 착공, 2023년 말 준공한다는 목표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사업은 지역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SOC를 함께 설치해 공간복지를 실현하는 혁신적인 공공주택 모델”이라며 “이번 사업이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며 지역 커뮤니티를 강화하는 주거복지모델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