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창신대 내년 신입생 등록금 전액장학금 지원

창신대 전경[부영그룹 제공]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창신대학교 2021년도 신입생 전원을 우정(宇庭)장학생으로 선발, 1년간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학생의 전공 계열에 따라 등록금을 포함해 1년 간 560만원에서 824만원 내에서 국가장학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지원한다.

창신대는 부영그룹의 학교경영 참여 이후 신입생 전원에 대한 장학금 지급과 다양한 교육지원 협력 및 투자를 통해 2020학년도 신입생 100%를 충원했다. 이외에도 최근 회사는 마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마산장학재단에 100억원을 출연했다.

이중근 회장은 “재능이 있어도 경제적 어려움으로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없으면 한다”며 “재단의 지원을 통해 훌륭한 인재로 성장해 우리 사회에 보탬이 되는 일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국내 주요대학 12곳에 ‘우정(宇庭)’이 새겨진 건물을 신축 기증한 것을 비롯해, 전국 초·중고등학교 및 교육·문화시설 100여 곳을 기증하고, 중·고등학교에 전자칠판 등 교육 기자재 기부 사업을 이어왔다.

th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