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삼천리자전거, 트레일용 전기자전거 출시

삼천리자전거의 퍼포먼스 자전거 브랜드 첼로(대표 신동호)가 다양한 지형에서도 쉽게 달릴 수 있는 트레일용 하드테일 전기자전거인 ‘불렛 XC’(사진) 시리즈를 출시했다.

하드테일 자전거는 앞바퀴에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가 장착돼 산이나 숲길 등 험한 지형에서도 탈 수 있는 자전거다. 첼로는 불렛 XC에 충격 흡수력을 강화해 일반 도로 뿐 아니라 거친 지형에서도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불렛 XC 시리즈는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해 제동력을 높인게 장점이다. 제동의 핵심 부품인 디스크 로터의 크기를 기존 제품보다 12.5% 확대해 180mm까지 키웠다. 이탈리아의 유명한 안장 기업인 셀레 로얄에서 디자인된 안장을 적용, 이용자가 편안한 주행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전기자전거의 특징을 감안, 산악 등 험한 지형에서 탈 때에도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배터리와 프레임 사이에 충격 흡수역할을 하는 마운트를 적용했다. 프레임 아래쪽에 있는 모터에는 알루미늄 가드가 있어 거친 노면의 자갈 등으로부터 보터를 보호해준다.

첼로 관계자는 “불렛 XC시리즈는 어떠한 지형에서도 부담없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트레일용 하드테일 전기 자전거”라며 “제동 성능과 주행감을 강화하고 주요 부품인 배터리와 모터를 보호하도록 설계해 장시간 라이딩에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도현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