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내과 31일부터 1주간 신규진료 ‘축소’…”파업 아니지만 1주이후 상황안변하면 신규외래중단 “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서울대병원이 오는 31일부터 1주일간 외래진료를 축소한다. 전임의(펠로)와 전공의들의 업무 공백이 이어진 데 따른 조치다. 서울대병원은 28일 오전 진료과장 회의를 열어 내과 교수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내과 교수들은 외래진료는 물론 내과병동 입원 환자, 응급 환자, 중환자는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관리와 야간 당직 등을 모두 담당하고 있다. 특히 내과는 암환자와 같은 중증 환자가 많고, 코로나19 환자와 같은 감염병 진료도 맡고 있어서 교수들의 업무 부담이 큰 편이다. 만성질환으로 내과를 찾는 환자도 적지 않다. 이처럼 교수들의 업무가 늘어난 데 따라 앞으로는 응급·중증 환자에 집중하고자 진료를 조정하는 것이라고 병원은 강조했다.

그동안 서울대병원 내과에서는 만성질환자의 의약품 재처방과 같은 일반진료는 전임의와 전공의들이 상당 부분 맡아왔는데, 이들이 업무에서 손을 떼면서 진료 축소가 불가피하다고 병원은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교수들의 업무가 가중된 상황에서 응급하고 위중한 환자 위주로 보기 위해서 일부 진료를 축소한 것"이라며 "업무를 중단하거나 파업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현실적으로 외래진료를 중단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대병원측은 " 8월 31일 이후 1주일 간 연기가 가능한 외래와 시술 등의 진료를 축소하고 입원환자 진료에 집중할 예정이지만 그 이후에도 현 상황이 지속된다면 외래 진료를 중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