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누적 확진자 7200명…음식점·카페 운영제한 검토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7200명을 기록했다. 이에 정부는 이달 30일로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1주일 동안 유지하는 한편, 음식점이나 카페 등의 영업방식과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 371명이 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확진자 수가 441명까지 치솟았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줄어들었지만, 전국 17개 시도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해 코로나19 대유행에 직면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수도권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이달 14일부터 이날까지 보름째 세 자릿수로 집계돼, 이 기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총 4307명에 달한다.

이날 수도권에서만 284명(서울 145명, 경기 112명, 인천 2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수도권 누적 확진자는 7200명(서울 3532명, 경기 2997명, 인천 67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여파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누적 7007명)보다 193명 많은 것이다.

이와 관련,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2단계 거리두기를 한주 더 연장하되 보다 강력한 방역조치를 추가하고자 한다”며 “음식점, 카페 등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업소의 영업방식과 운영 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이번 주말부터는 필수적인 경제활동이 아니면 가급적 집안에 머무르고 사람들과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kt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