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코로나19 예방 캠페인’ 전개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는 28일 수원역 일원에서 ‘코로나19 예방 캠페인’을 열고 시민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권찬호 팔달구청장을 비롯한 수원시·팔달구 공직자, 방역 인력,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관계자 등 40여 명은 마스크 착용·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시민들에게 홍보물을 배부했다. 수원역 대합실, 수원역 광장 주변 등에서 생활하는 노숙인들에게 마스크를 배부하고 “반드시 착용하라”고 요청했다. 구·동 자율방역반은 수원역 일원을 방역했다.

캠페인 참가자들이 노숙인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노숙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관련 부서, 동 행정복지센터,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등과 협력해 지속해서 방역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찬호 팔달구청장은 “우리 모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손 세정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정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2단계를 유지하면서 오는 30일 0시부터 다음달 6일 자정까지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