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국방부 장관에 ‘작전통’ 서욱 육군 참모총장 

서욱 국방부장관 내정자. [사진제공=청와대]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임 국방부 장관에 서욱(57) 육군참모총장이 발탁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장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육군 사관학교(41기) 출신인 서욱 장관 내정자는 1985년 임관 이후 주로 작전 및 정책 분야에서 근무했다. 육군 제25사단장과 제1군단장, 합참 작전부장·작전본부장 등을 거친 육군 내 최고의 ‘작전통’으로 꼽힌다.

강 대변인은 서 내정자에 대해 “야전과 작전 분야 전반에 대한 경험 풍부하고, 한미연합 합동 작전 분야에 대한 높은 전문성 보유했다”며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안보 철학과 국정 과제에 대한 이해도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했다. 특히 “서 후보자는 30여년 이상 군에서 복무하며 쌓은 풍부 경험과 폭넓은 식견 바탕으로 확고한 군사 대비 태세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울러 굳건한 한미 동맹 기반한 전시작전권 전환·국방개혁 2.0·국방 문민화 등의 핵심 정책 차질 없이 추진함으로써 국민이 신뢰하는 강군 건설을 추진해나갈 적임자“라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