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임기 완주 가능” 진화에도…커지는 건강이상설

건강 이상설이 나돌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마스크를 쓰고 도쿄의 총리 관저로 출근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건강 문제를 언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최근 불거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문제가 없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일본 내에서 아베 총리를 둘러싼 논란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스가 장관은 27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의 건강 상태에 대해 “하루에 두 번 정도 만나고 있다. 건강이 달라진 것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지난 15일부터 며칠 동안 휴식을 가진 뒤 주변에서는 아베 총리의 몸 상태가 좋아졌다고 보고 있다”며 건강이상설에 선을 그었다. 아베 총리가 임기를 마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의 집권 자민당 총재 임기는 내년 9월까지로, 다른 변수가 없다면 그때가 총리 임기 종료 시점이 된다.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과 함께 후임으로 거론된 스가 장관은 자신이 총리가 되는 것을 "전혀 생각한 적이 없다"면서 "아직 1년이나 남은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전날 보도된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아베 총리가 "'앞으로 힘내겠다'고 말했고 그게 전부다. 하루에 두 번 만나고 있으나 (일하는 모습에) 달라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이 직접 해명에 나섰지만,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은 점차 확산하는 분위기다. 아베 총리는 지난 17일과 24일 게이오대(慶應大) 병원을 방문해 각각 7시간과 3시간 남짓 머물렀다. 정기검진 2개월 만에 장시간 진료를 받은 데 대해 총리의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고, 한 주간지는 아베 총리가 지난달 집무실에서 피를 토했다는 보도를 하기도 했다.

계속되는 논란에 아베 총리는 직접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8일 오후 5시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고 일본 정부가 발표했다. 아베 총리가 총리관저에서 정식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6월 18일에 이어 71일 만이다.

아베 총리는 28일 회견에서 자신의 건강 상태와 통상 매년 가을에 실시하는 자민당 인사 및 개각 등에 관한 견해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