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도시公, 직원 50%이상 ‘재택근무’ 시행

안산도시공사 전경.

[헤럴드경제(안산)=지현우 기자] 안산도시공사(사장 양근서)는 최근 코로나 19 감염사태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됨에 따라 오는 31일부터 50%이상 직원에 대해 전격 재택근무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안산도시공사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이달 한 달 동안 시범 도입한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 등의 유연근무제가 성공적으로 안착되고 있다는 평가에 따라 추가 확대해 시행하기로 했다. 공사는 지난 3~28일 스마트정보처와 감사실 경영지원부 등의 일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루 평균 4명씩 재택근무를 실시해 왔다. 이날 제도 평가 점검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공사는 이날 11개 사업부서별로 재택 희망 신청을 받아 임직원 501명 중 280여 명의 재택근무자를 확정했다. 이들 직원들의 재택근무가 가능하도록 내부 화상회의시스템, 부서간 팀간 온라인 대화창 개설, 인트라넷 결재시스템 등의 점검을 마쳤다.

재택근무가 쉽지 않은 현장직원에 대해서는 근무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할 수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실질적 방역근무가 가능토록 했다. 양근서 안산도시공사 사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쉽사리 꺾일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어 재택근무 등 비대면업무방식의 확대가 시급한 실정이다.성과를 봐서 재택근무 등 방역근무체제를 확대하고 상시화해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