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장기저금리 시사 ‘역사적 변화’ 했는데…뉴욕증시 혼조세 마감

[EPA]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평균물가목표제를 전격 채택했는데도 기술 기업 주가가 후퇴하면서 혼조세를 나타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0.35포인트(0.57%) 상승한 28,492.2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82포인트(0.17%) 오른 3,484.55에 거래됐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72포인트(0.34%) 하락한 11,625.3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연준의 통화정책 전략 변경과 주요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제롬 파월 의장은 잭슨홀 회의 연설에서 연준이 물가 목표 전략을 ‘유연한 형태’의 평균물가목표제(Average Inflation Targeting)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연준은 이를 물가가 지속해 2% 목표를 하회한 경우에는 일정 기간 2%를 완만하게 상회하도록 허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가가 일정 기간 2%를 넘어서더라도 금리를 올리는 등 통화 긴축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장기간 제로(0) 부근 금리를 유지하겠다는 점을 더욱 명확하게 한 셈으로 주식 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연준이 물가를 과열시킬 것이라고 밝히면서 국채 시장에서는 장기 금리가 올라 수익률 곡선이 가팔라졌다.

파월 의장은 다만 물가가 과도하게 과열되는 경우에는 주저 없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은 또 평균 물가를 산출하는 구체적인 방식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이에 따라 구체적으로 언제까지 저금리를 유지할 것인지 등에 대한 힌트를 얻기 힘들다는 지적도 나온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평균물가목표제는 기존의 정책을 보다 분명하게 기술한 차원일 뿐이라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주요 경제 지표들도 나쁘지 않았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9만8000명 줄어든 100만6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100만 명에 대체로 부합했다.

지난 15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는 22만3000명 감소한 1453만5000명을 기록했다.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잠정치는 연율로 마이너스(-) 31.7%로 집계됐다. 속보치 -32.9%보다 개선됐다. 시장 전망 32.4% 감소보다도 양호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정책 변화가 증시에 긍정적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선트러스트 어드바이저리 서비스의 케이트 레너 전략가는 “새로운 연준 정책의 결과는 주식의 상대적인 가치가 채권보다 높아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이는 수익을 얻기 원하는 투자자들을 지속해서 더 위험한 자산으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16% 상승한 24.47을 기록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