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8개 대학 ‘방역인력’ 지원

용인시청 전경.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2학기 개강을 대비해 8개 대학에 코로나19 생활방역을 지원할 청년 인력 53명을 배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교직원들의 원활한 업무를 위해 생활 방역을 도울 인력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들은 다음달 1일부터 8개 대학에 배치돼 하루 4시간씩 3개월간 출입자 발열체크와 방역업무 보조를 돕는다.

일부 대학에서는 근로 종료 후 원하는 청년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연계형으로 지속해 근로를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시는 코로나19 청년 희망 알바 사업을 통해 지난달 31일까지 청년 인력을 모집하고 각 대학 관계자들과 두 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했다. 시 관계자는 “청년 근로자들이 안전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근태 관리에도 신경쓰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