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라임 무역금융펀드 100% 반환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은행은 27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고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 투자자들에게 투자원금 전액을 돌려주기로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일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우리은행을 비롯한 펀드 판매사들에게 2018년 11월 이후 판매한 무역금융펀드 전액반환을 권고했다. 우리은행은 이 펀드를 650억원어치 판매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7월 말 열린 이사회에서 분조위 결정을 수용할지 검토했으나 판단을 연기했다. 그 사이 외부 로펌 등을 통해 법률검토를 진행했다.

은행 측은 “본건이 소비자 보호와 신뢰회복 차원 및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하여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이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금융감독원에 분조위 결정을 수용하겠단 입장을 전달하고, 가입 고객들을 대상으로 반환절차를 마련하기로 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