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김태년 등 여당 지도부 전원 코로나 ‘음성’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지도부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민주당은 이 대표, 김 원내대표와 박광온 이형석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이 모두 코로나19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는데, 회의를 취재한 사진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자 능동감시 대상이 됐다.

회의에 불참한 설훈·김해영 최고위원을 제외한 지도부는 자택 격리 후 방역당국 지침을 대기하다 이날 오후 검사를 받았다.

음성 판정을 받은 민주당 지도부는 자가격리 대상에서 제외되지만, 밀접한 모임을 자제해야 하고 이달 31일 재검사를 받아야 한다. 다만 이 대표가 29일 전당대회에 참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국회는 경내 상주 인력 가운데 첫 확진자가 나오자 전날 본관·의원회관·소통관·어린이집 등 일부 건물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으며, 오는 29일까지 폐쇄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