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장애인 비하발언, 이해찬 대표 인권교육 받아라”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국가인권위원회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의 장해인 비하발언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에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이 대표를 포함한 당직자를 대상으로 장애인 인권교육을 실시할 것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월 15일 민주당 공식 유투브 채널 ‘씀TV’ 방송에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인 장애인보다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등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 대표의 발언 후 전국장애인차별쳘폐연대(이하 전장연)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해찬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전장연은 "계속되는 이 대표의 장애인 차별 발언은 책임 있는 정치 지도자로 장애인들에게 탄식을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전장연은 인권위에 차별 시정 권고를 요구하는 진정을 제기했다.

인권위 전원위원회는 정치인에 의한 장애인 비하 발언이 반복되고 있음에도 개선되지 않고, 정치인은 그 사회적 지위와 영향력으로 인해 비하 발언이 개인과 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고 봤다. 또장애인 당사자들에게 모욕감을 줄 뿐만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