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 승기하수처리장 악취방지시설 개선

인천환경공단 승기사업소 전경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환경공단은 시민들의 악취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오는 12월까지 총 공사비 10억원을 들여 공단 산하 승기하수처리장 악취방지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28일 공단에 따르면 지난 1995년에 준공된 승기하수처리장은 시설 노후화로 인해 악취방지시설 등 노후 설비의 성능이 저하돼 개선이 필요하다.

특히 공단은 송도경제자유구역 조성에 따른 주거지역 확대로 시민들의 악취 불편사항이 지속적으로 발생돼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전문설계사무소에서 실시설계 용역을 실시했다.

8월중 입찰공고를 통해 전문시공업체가 선정되면, 약 4개월간의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주요사업으로는 ▷탈취설비 용량 증설 ▷노후배관 및 설비 교체 ▷탈취설비 형식 개선 등이 추진된다. 설치 완료 후 시운전을 마치면 승기하수처리장 부근 악취가 상당히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상길 인천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악취방지시설 개선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함이 조금이나마 좋아졌으면 한다”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 시설, 시민친화적인 시설, 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깨끗한 시설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