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 공촌유수지 파크골프장 증설… 9홀→18홀 확대

인천 청라 공촌유수지 파크골프장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 공촌유수지 파크골프장 증설공사가 완료됐다.

개장은 오는 9월 계획하고 있으나 코로나 19 진전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서구 첨단서로 130 청라 공촌유수지 체육시설 내에 있는 파크골프장의 코스를 조정하고 규모를 9홀에서 18홀로 늘리는 공사를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파크골프는 공원(Park)에 골프(Golf)의 게임 요소를 합친 개념으로 작은 부지에서 어린이부터 노인, 3세대가족, 장애인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골프를 재편성한 커뮤니케이션 스포츠다.

인천경제청은 증가하고 있는 파크골프장 이용객들의 만족도 향상, 청라국제도시 내 유일한 파크골프장으로서의 이미지 제고 등을 위해 이번 증설 공사를 추진했다.

증설공사는 롤잔디 식재, 코스 안내판 및 스프링쿨러 등 설치를 통해 코스를 조정하고 홀 규모를 늘렸다.

파크골프장이 18홀로 늘어나면서 하루 300여명이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다양한 파크골프대회 개최도 가능해졌다.

마수일 인천경제청 청라관리과장은 “공촌유수지 파크골프장의 홀수가 적고 코스도 단조로워 이용을 꺼리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이번 증설 공사 완료가 파크골프 활성 화와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