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코로나19 확진자 20명 발생… 미추홀구서 10명 발생

28일 현재 인천지역 코로나19 확진자 20명 발생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 미추홀구에서 10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28일 현재 20명의 추가 확진가 나왔다.

인천시에 따르면 미추홀구 10명, 서구 4명, 계양구 2명, 남동구 1명, 동구 1명 연수구 1명, 중구 1명 등이다. 이 중 미추홀구 1명과 연수구 1명은 해당 기초자치단체가 전날과 이날 오전 이미 공개한 확진자다.

서구에 사는 3명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서구 주님의교회와 관련한 확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2명은 해당 교회 교인으로 1차 검사에서 미결정 판정을 받은 뒤 2차 검사에서 확진됐다. 다른 1명(43·남)은 해당 교회와 관련해 아내(39)가 확진되자 검사를 받아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에 따라 주님의교회와 관련한 인천 지역 확진자는 36명으로 늘어났다.

이 외에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2명, 서울 광화문 집회 참석 1명, 미추홀구 주간노인보호센터 관련 1명, 서구청 관련 1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서구 거주 51세 여성은 앞서 확진된 서구청 공무원(54·남)의 아내로 아들(23)에 이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 관악구·강북구, 경기도 안산시·부천시, 충남 당진시 등 다른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된 경우도 6명이 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정확한 감염경로, 동선, 접촉자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인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87명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