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산신고]신임 靑참모진 모두 1주택자, 퇴직자 2명은 2주택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지난 5월 임용된 청와대 참모들은 모두 1주택자였으나, 같은 시기 퇴직한 참모들 2명은 2주택자였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5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62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8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에 재산이 공개된 인사 중 청와대 재직자 7명 전원은 1주택자거나 무주택자였고, 이 가운데 4명은 임명 후 주택을 처분했다.

총 5억1000만원의 재산을 등록한 박수경 과학기술보좌관은 배우자와 공동으로 대전 유성구 아파트(2억8000만원)를 보유했다. 배우자 소유의 의정부 아파트는 지난 7월 팔아 1주택자가 됐다.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은 모친과 공동 보유한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27억8000만원)와 배우자 소유 서초구 잠원동 상가(5억4000만원) 등 37억1000만원을 신고했다.

당초 보유했던 서대문구 오피스텔(2억4000만원)은 이달 1일 처분했고, 배우자의 충북 청주 오피스텔(1억3000만원)은 지난 12일 매도해 3주택자에서 1주택자가 됐다.

이억원 경제정책비서관은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17억9200만원)와 경기도 용인 아파트 전세권(5억5000만원) 등 17억4000만원을 신고했다. 그도 배우자 명의 세종시 오피스텔(8500만원)을 지난 7월 매각해 2주택자에서 1주택자가 됐다.

반면 청와대 퇴직자 6명 중 2명은 2주택자였다.

김애경 전 해외언론비서관은 중구 순화동 아파트(3억6900만원)와 배우자 소유 일산 아파트(2억4000만원)를, 강문대 전 사회조정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강서구 등촌동 아파트(10억원), 배우자 명의의 또다른 등촌동 아파트(2억5000만원)를 각각 보유했다.

정부에선 국무조정실 장상윤 사회조정실장이 동작구 신대방동 아파트(4억2500만원)와 배우자와 공동명의 경기 파주 아파트(5억2000만원), 배우자 명의 일산 아파트(2억원)를 신고한 3주택자였다.

장 실장은 동작구 아파트는 작년 부친 사망에 따라 상속받았고 파주 집의 경우 입주자들과 시행사간 분쟁이 지속, 매각이 불가능해 송사가 끝나는대로 최소 2채를 처분하겠다는 내용의 소명서를 정부에 냈다.

탁현민 의전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인 동작구 아파트(6억5200만원) 등 7억7300만원을 신고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강남 도곡동 아파트(8억4000만원), 분당 아파트(6억1000만원) 등 15억4000만원을 신고했다. 마지막 신고 시점인 2018년보다 2억원 늘었다.

그는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던 지난해 11월 퇴직과 함께 구속됐다가 지난 5월 1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나면서 재산을 뒤늦게 등록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