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전자상거래화물 활성화 최선 다 하겠다”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평택시와 ㈔한국해외직구기업협회는 평택항 전자상거래 화물 증대 및 유관업체 유치를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오후 평택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과 김동관 ㈔한국해외직구기업협회 회장 등 양측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전자상거래 화물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자들의 핵심적인 쇼핑수단으로 부상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해마다 급증 추세로서 평택항은 지난 해 5월 해상특송장이 개장된 이후 전자상거래 화물 처리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평택시와 ㈔국해외직구기업협회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평택시 제공]

이번 협약에서 ㈔한국해외직구기업협회는 GDC 건립 등을 통해 해외직구와 역직구 물량증대는 물론 회원사 평택시 이전을 유도하고 평택시는 협회가 주관하는 전자상거래 전문인력 양성 등에 행정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한국해외직구기업협회뿐만 아니라 평택직할세관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해상특송장 확대와 인센티브 지원 등 전자상거래화물 활성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