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업체, 미 증시 상장 첫날 41% 주가 급등

[AP]

[헤럴드경제] 미중 관계 악화 속에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데뷔한 중국 전기차 업체가 첫날부터 주가 대박을 터뜨렸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업체 샤오펑 모터스는 NYSE 기업공개(IPO)를 통해 15억달러(약 1조7800억원)를 조달했다

이에 따르면 샤오펑은 당초 계획했던 8천500만주보다 많은 9973만주를 주당 15달러에 매각해 15억달러를 조달했다. 공모가격도 주당 11∼13달러였던 당초 예상보다 높아졌다.

샤오펑은 상장 첫날인 이날 41% 오른 22.2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널은 전기차 시장에 대한 기대가 샤오펑의 IPO를 성공으로 이끌었으며 이런 기대가 첫 거래에서도 확인된 셈이라고 평가했다.

브라이언 구 샤오펑 부회장은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세단에 이어 후년에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출시하는 등 매년 신차를 발표할 계획이라면서 세계적 전기차 생산업체가 되는 것이 장기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설립된 샤오펑은 현재 SUV인 G3와 세단인 P7을 판매하고 있다. 2018년 11월 출시된 G3의 누적 판매량은 지난달 말 기준 1만8741대이며 올해 5월부터 판매된 P7의 판매량은 1966대다.

샤오펑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10억위안(약 1704억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동기의 12억3000만위안에 못 미쳤다. 같은 기간 순손익은 7억9580만위안의 적자를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